undefined

수원시가 ‘디지털 시정 시스템’, ‘스마트 통합주차정보’ 등 정보통신기술(ICT)을 바탕으로 시민들에게 편리한 행정 서비스를 제공한다.
 
수원시는 26일 시청 상황실에서 ‘수원시 정보화 기본계획 수립 용역 완료보고회’를 열고, 중장기 기본계획(2020~2024년)을 발표했다. 나눔ICT(주)가 용역을 맡았다.
 
‘사람이 반갑습니다. 생활이 즐겁습니다. 생활이 즐거운 도시, 수원!’을 비전으로 하는 ‘수원시 정보화 기본계획’은 ▲Living City(살고싶은 도시) ▲Innovation Office(혁신하는 행정) ▲Feeling Community(따뜻한 사회) ▲Evolution Infra(진화하는 인프라) 등 4개 영역(LIFE), 13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돼 있다.
 
수원시는 ‘디지털 시정 시스템’을 구축해 데이터를 기반으로 정책을 수립하고, 사업계획을 세울 예정이다. 시스템 구축으로 민원·교통·주요 행사 등의 정보를 포털 사이트 등에 맞춤형으로 공개하고, 시민의 요구사항 등을 정책 결정자에게 제공한다.
 
‘스마트 통합주차정보 시스템’도 만든다. 수원시 공영주차장을 효율적으로 관리·운영할 수 있는 통합 모니터링 체계를 만들고, 시민에게 주차장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수돗물 수질을 유지·관리할 수 있는 ‘지능형 물관리 스마트워터 그리드(수질관리시스템)’도 구축한다. 배수관로에 누수를 탐지하고 압력을 조절하는 센서를 부착해 ‘실시간 수질 모니터링·조회’, ‘수돗물 수질 유지·관리’ 등을 할 예정이다.
 
이밖에 ▲환경변화에 대응하는 자가통신망 확대 구축 ▲차세대 상하수도 요금관리시스템 ▲위치기반 맞춤형 정보제공 서비스 ▲정보격차를 해소하는 Wi-Fi망 확대 구축’ 사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날 보고회에는 양경환 수원시 도시안전센터장을 비롯한 수원시 정보화 추진위원회 위원들이 참석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정보화 기본계획을 토대로 4차 산업혁명 등 환경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고, 시민들에게 편리한 행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면서 “수원시가 지능 정보화 시대에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